当前位置:首页 > 음악

‘北 정찰위성 3차 발사’ 질문에 美 국방부 “계속 모니터링”

북한이 지난 6월 31일 북한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새발사장에서 쏜 첫 군사정찰위성 '만리경 1호'를 실은 위성운반로켓 '천리마 1형'의 발사 장면을 1일 조선중앙통신이 공개했다. 이 로켓은 엔진 고장으로 서해에 추락했다. 북한 국가우주개발국은 발사 후 2시간 30여분 만에 실패를 공식 인정했다. 연합뉴스

북한이 지난 6월 31일 북한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새발사장에서 쏜 첫 군사정찰위성 '만리경 1호'를 실은 위성운반로켓 '천리마 1형'의 발사 장면을 1일 조선중앙통신이 공개했다. 이 로켓은 엔진 고장으로 서해에 추락했다. 북한 국가우주개발국은 발사 후 2시간 30여분 만에 실패를 공식 인정했다. 연합뉴스

북한이 예고한 10월 정찰위성 3차 발사가 연기된 가운데 미국 국방부는 “계속 모니터링할 것”이라고 말했다.

31일(현지시간) 팻 라이더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북한이 예고와 달리 이달 중 정찰위성을 발사하지 않은 이유를 묻자 “우리가 알 수도 있고 알지 못할 수도 있는 정보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겠다”면서 이같이 밝혔다.

그는 또 “우리는 확장억제 공약에 대해 분명히 해왔으며 한국,北정 일본 등 역내 동맹국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”면서 “우리는 역내 어떤 유형의 문제도 예방할 수 있는 전력을 유지하기 위해 (동맹국 등과) 긴밀하게 계속 협의할 것”이라고 말했다.

합동참모본부도 지난달 31일 북한의 정찰위성 3차 발사 시기를 전망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밝혔다.

이성준 합참 공보실장은 이날 국방부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이달 중 실시하겠다고 예고한 정찰위성 3차 발사와 관련해 “발사 동향이나 준비 사항을 추적하고 있으나 시기를 예단하기는 어렵다”고 말했다.

이 실장은 ‘북한이 러시아로부터 기술 이전을 받기 때문에 준비 과정이 길어지는 것 아니냐’는 질문에는 “우리 관계 당국에서 그에 대해 평가하고 있는데 그것을 말씀드리기는 어렵다”고 답했다.

군의 한 관계자는 “2차 정찰위성 발사 과정의 문제가 러시아의 도움으로 비교적 쉽게 해결될 수 있다면 다음 달에도 3차 발사가 가능하지만, 그렇지 않고 러시아로부터 많은 기술 지원이 필요한 상황이라면 3차 발사는 더 늦어질 수 있다”고 밝혔다.

북한은 지난 8월 24일 2차 발사 실패 직후 국가우주개발국이 사고 원인을 철저히 규명한 후 10월 중 3차 발사를 단행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.

10월이 채 하루도 남지 않은 상황이어서 북한의 공언은 실현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.

북한은 지난 5월과 8월의 1, 2차 정찰위성 발사 때는 전세계항행경보제도(WWNWS)상 한국과 북한이 속한 지역의 항행구역 조정국인 일본에 사전 통보한 바 있다.

分享到: